마음대조 자료방

 로그인

그 글귀의 띄어쓰기가 잘못된 것 아니었나요?"
신선화  2011-09-16 12:02:43, 조회 : 2,714
- Download #1 : 2938.jpg (93.5 KB), Download : 8


운명이 갈린 두 형제

어느 가난한 가정에서 똑같이 자란 형제가 있었습니다.

그런데 형은 구걸하는 처지의 생활을 하는 반면
동생은 훌륭한 대학 교수가 되었습니다.

기자가 두 사람을 취재하기 위해 먼저
형제가 자란 집에서 살고 있는 형을 만났습니다.
그 집에는 액자가 하나 걸려 있었는데
"Dream is nowhere"(꿈은 어느 곳에도 없다)라고
쓰여 있었습니다.

형은 20년이 넘게 그 글귀를 보면서
삶을 비관하며 살았던 것입니다.

기자는 동생의 연구실로 찾아갔습니다.
그리고 혹시 어렸을 때 집에 걸려 있던 액자를
아느냐고 물어보았습니다.

교수는 "아, 알다마다요.
그런데 혹시 그 글귀의 띄어쓰기가
잘못된 것 아니었나요?" 하고 반문을 했습니다.

동생은 그 글을 "Dream is now here"
(꿈은 바로 여기에 있다)라고 읽었던 것입니다.
이 해석이 동생에게 꿈을 불어넣었고
동생의 운명을 바꾸었습니다.

꿈을 가진 사람과
꿈이 없다고 비관하는 사람은
이처럼 하늘과 땅만큼 차이가 나게 됩니다.

- 한기채(사회윤리학 박사/목사) -



누구에게나
이 땅에 주어진 것은 같습니다.

하지만
그 선택과 땀은 자기의 몫입니다.

- 보고 듣고 행한 대로 인생은 결정된다. -

~~사랑밭새벽편지에서 모셔옴~~



  추천하기   목록보기

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
1038  성현의 두 마음 -대산종사법어    신선화 2011/09/25 2951
1037  이것이 우리 공부하는 표준이니 (대산종사법어)    신선화 2011/09/25 2318
1036  살수있는 마지막 5분    신선화 2011/09/16 2535
 그 글귀의 띄어쓰기가 잘못된 것 아니었나요?"    신선화 2011/09/16 2714
1034   故 여타원 송은성 교무의 죽음에 대한 설교- 동영상    신선화 2011/09/16 3566
1033  {이것이 무엇인가?**대산종사법어    신선화 2011/07/08 2341
1032  용솟음 칠 기쁨을 맛보느냐"(대산종사님 수필법문중)    신선화 2011/06/28 3340
1031  보아라! (소태산대종사님 편지글)    신선화 2011/06/09 2445
1030  기 도- 타고르의 시    신선화 2011/05/22 3868
1029   '내가 사흘 동안 볼 수 있다면(Three days to see)-헬렌 켈러    신선화 2011/05/13 2943
1028  [시론] “네가 바로 주인공이다”-김법혜    신선화 2011/05/13 2890
1027  주차딱지를 떼이고 나서-중앙일보 백성호 기자의 현문우답 <97>    신선화 2011/05/13 3174
1026  "무조건" 마음 공부 song ~    신선화 2011/05/10 2748
1025   101세로 열반한 ‘큰 어른’ 상산 박장식 종사-중앙일보    신선화 2011/05/06 2858
1024  부처는 내게 의사다, 집착을 없애주는 의사 중의 의사-중앙일보    신선화 2011/05/06 2713
1023   신비한 영토    신선화 2011/04/21 2610
1022  마음가짐은..    신선화 2011/04/18 2710
1021  습관과 욕심    신선화 2011/04/18 2670
1020  꽃처럼-이철수판화    신선화 2011/04/07 3247
1019  밭 한뙈기    신선화 2011/04/07 2692


    목록보기   이전페이지   다음페이지 [1][2][3] 4 [5][6][7][8][9][10]..[55]   [다음 10개]
       

Copyright 1999-2021 Zeroboard / skin by zero